log-in   l   Sign up
News > Opinion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김성민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의류학과 교수 / 생활과학연구소 겸무연구원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18/09/14 [14:26]

▲ 아마존 에코룩(Amazon Echo Look)은 360도 모든 방향으로 3D 스캔을 한 뒤 기계학습을 통해 어떤 옷이 잘 어울리는지 아마존이 보유한 인공지능 음성비서인 알렉사(Alexa)가 조언을 해주는 카메라다.     © KoreaFashionNews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이것은 단순히 종이 문서가 전자문서로 바뀌고, 필름 카메라가 디지털 카메라로 바뀌는 문제가 아니다.

 

디지털 세상에서는 모든 사람이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 워드프로세서의 보급으로 모든 사람이 출판인이 되었고,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모든 사람이 언론인이 되었다.

 

MIDI(Musical Instrument Digital Interface)를 이용한 디지털 음악으로 모든 사람이 작곡가나 프로듀서가 될 수 있고, 디지털 카메라를 쓰면 누구나 사진작가나 영화감독이 될 수 있다.

 

3D 프린터와 인내심만 있다면 누구나 원하는 물건을 직접 만들 수도 있게 되었다. 이렇게 디지털 컨버젼스 세상에서 자기가 원하는 것을 직접 만들어서 소비하는 사람들을 프로슈머(Prosumer = Producer + Consumer)라고 부른다.

 

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공상과학영화에 단골로 등장하는 요소들이 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당연히 자율비행), 타임머신, 순간이동 장치, 초광속 우주선, 범지구적 단일 정부, 식사대용 알약 등이 그 예이다.

 

▲ 모든 사람이 똑같은 옷을 입는 미래 사회를 보여주는 영화 속 장면들 © KoreaFashionNews

 

이중에는 과학적으로 말이 안 되는 것들도 있지만 향후 수십에서 수백 년 이내에 실현될 것 같아 보이는 것들도 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받아들이기 힘든 것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불원간 모든 사람들이 똑같은 옷, 심지어 어떤 경우 착용자의 체형을 전혀 무시한 타이즈 같은 점프수트를 입게 될 것이라는 상상이다.

 

하지만 지난 긴 세월동안 옷은 심미적, 기능적, 사회적 측면에서의 다양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점점 더 다양해졌을 뿐, 그 어디에서도 모든 복식이 한두 가지로 통일될 기미는 찾아볼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사람이 같은 옷을 입는 영화가 계속 나오는 이유는, 극도의 산업화로 인간성이 실종되고 개성이 말살된 디스토피아(Dystopia)적 사회를 묘사하기 위해서는 개성을 가장 쉽게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인 옷을 하나로 통일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패션 분야야말로 프로슈머들의 최고의 놀이터라 할 수 있다. 모든 사람이 패션 디자이너가 될 수는 없겠지만, 패턴사나 재단사는 될 수 있다.

 

▲ 패션분야 디지털 컨버젼스 기술     © KoreaFashionNews

 

현재 기술로도 개인별 옷본을 자동으로 만들고, 3차원 그래픽으로 봉제된 옷의 모양을 미리 볼 수는 있다. 이것은 마치 워드프로세서로 문서를 만드는 것과 동일한 작업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만약 프린터가 없다면 워드프로세서가 무슨 소용이 있을까? 패션분야의 진정한 디지털 컨버젼스를 위해서는 자동으로 옷을 만드는 기계가 필요한데, 이 기계가 만들어지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차라리 최고의 재단사를 ‘복제’ 해서 일을 시키는 것이 빠를 것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로, 현대 기술의 발달 수준으로 볼 때 이런 기계를 보려면 앞으로도 꽤 오래 기다려야 할 것이다.

  

봉제 공정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의외로 복잡하며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성격의 일이 아니다.

 

자동 봉제 기계가 프린터처럼 대중화 될 때까지는, 전통적인 의복생산 공장이 이 일을 맡아야 한다. 수많은 프로슈머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같은 옷을 수천 벌씩 만드는데 최적화된 공정을 넘어서 한 벌씩 주문받은 옷이라도 쉽게 만들 수 있는 공정을 준비해야 한다. 

 

 

물론 이런 아이디어는 어디까지나 엔지니어 중심적인 생각이며, 사람들은 유명 디자이너의 안목에 편승하는 것을 더 좋아하지 스스로 디자인해서 만든 옷을 별로 입고 싶어 하지 않을 거라는 반론도 존재한다.

 

하지만 결국 사람들의 그런 심리마저 고려한 방법은 등장할 것이고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디지털 컨버젼스가 패션분야를 좌우하게 될 것이므로 업계도 거기에 대비를 해야 한다.

 

천하를 호령하던 2G폰이 스마트폰의 등장에 속절없이 무너져버린 것처럼, 엄청난 자본이 투자된 대량 의복 생산 체제도 다품종 소량 생산체제로 진화하지 못하면 하루아침에 시장에서 밀려날 수도 있다.

 

하지만 많은 패션산업 관련 종사자들은 특유의 높은 안목 때문에 현재의 낮은 기술 수준에 만족하지 못하며 신기술 도입을 꺼리는 경향이 있다.

 

▲ PIS 2017에서 선보인 블랙야크의 소비자 맞춤형 현장 생산 시스템-미래패션공작소     © KoreaFashionNews

 

물론 가상현실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매장에 가서 옷을 손으로 한번 쓱 만져보고 입어보는 느낌을 구현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패션분야 디지털 컨버젼스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지레 짐작하는 것은 곤란하다.

 

처음 CAD(Computer-Aided Design)나 워드프로세서가 나왔을 때는 기능이 너무나 빈약해서 많은 사람들이 손으로 글씨를 쓰고 도면을 그리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컴퓨터로 설계를 하고, 문서를 만드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 되지 않았는가.

 

또한 일부 사람들은 자동차가 보급될 때 마부들이 그랬듯이 디지털 컨버젼스가 패턴사나 재단사의 일자리를 뺏을지도 모른다고 걱정을 한다. 하지만 실직한 마부가 운전사가 된 것처럼, 옷을 만드는 일 자체는 사라지지 않는 이상 그들도 디지털 시대에 맞는 새로운 툴을 다루는 기술자로 진화할 것이다.

 

▲ 똑같은 옷을 고집하는 유명인사들     © KoreaFashionNews

 

유명인 중에 항상 똑같은 옷만 입는 사람들이 있다. 대개 패션 디자이너들이 자신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확립하기 위해 그러는 경우가 많지만, 아인슈타인, 스티브잡스, 마크 주커버그처럼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과학자나 기업가들도 종종 그러곤 한다.

 

후자의 경우 옷을 고르고 차려입는 시간이 아까워서 그러는 것이라고들 생각하지만, 이런 사람들이 미래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의 대표라는 것은 어쩌면 정말로 미래에는 모든 사람이 같은 옷을 입게 되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

 

혼자서도 이미 잘 나가고 있는 IT 분야나 로봇 분야에 패션산업의 미래를 만들어달라고 언제까지나 의지하고 기다릴 수만은 없다. 패션산업계 내부에서 스스로 디지털 컨버젼스를 적극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 김성민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의류학과 교수 / 생활과학연구소 겸무연구원     © KoreaFashionNew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9/14 [14:26]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Daily News
IFF ‘ASIA REMIX’ 2018 PHOTO
국제모피협회(International Fur Federation, IFF)가 주관하는 신진 디자이너들의 내추럴 퍼
패션협 선정 ‘2018년 패션산업 10대 뉴스’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가 매년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 ‘올해 패션산업 10대 뉴스’가 공
멋진 노년, 패션의 마법에 빠지다
영국 시인 제니 조지프(Jenny Joseph)는 ‘놀라지 마세요’라는 시에서 ‘나이가 들면 저는
‘3D printing technology + fashion’의 가능성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디지털 기술이 패션에 접목되는 일은 매우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
패션은 예술인가? 예술이 아닌가?
강의를 할 때에 필자가 단골로 던지는 질문 중 하나이다. 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은 순간적으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폭염과 건강한 생활 – 고령, 당뇨, 고혈압
필자는 현재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 Glen Kenny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년을 보내는 중으로, 총
의복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시대
해마다 여름이 성급하고도 빠르게 우리를 찾아오고 있다. 차츰 날이 더워지고 옷차림이 얇아
현명한 부모가 아이의 건강한 의생활을 만든다
불과 몇 해전만해도 폭염은 한여름에나 일정기간 있는 것으로 알았는데 올해는 6월이 된지 얼
의복과 건강 이야기 - 활짝 열린 우주시대
바야흐로 우주시대가 활짝 열렸다. 2001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업적 우주여행(체험형)이
지속가능한 발전, 무엇을 고민해야 할까
필자는 3년간 미국 중부의 한 대학에서 의류학을 가르치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같은 분야의 전
미세먼지, 마스크로 막을 수 있을까?
지난겨울과 봄, 미세먼지 문제가 유난히 심각했다. 필자의 경우, 먼지나 대기오염에 예민하지
융합의 시대, 전공의 벽에 문을 내야한다
아무리 참신한 슬로건도 몇 번 듣다보면 진부해지는 법이다. 과학기술계에서 이런 일은 아주
다음번 산업혁명은 어디서부터 시작될 것인가
몇 년 전부터 온 나라가 4차 산업혁명 열풍에 휩싸여있다. 심지어 4차를 건너뛰어 5차가 온
가톨릭대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 개최
가톨릭대학교(총장 원종철 www.catholic.ac.kr) 의류학전공에서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를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