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l   Sign up
News > Daily News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디파컬, 패션과 문화 콜라보로 숨겨진 매력 발산
명실상부 패션문화도시 대구 ‘콘텐츠 산업’으로 한류패션 역량 증명
 
KoreaFashionNews 기사입력  2017/09/27 [13:22]
▲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DIFACUL) 개막식 CDS 쇼미더머니 베이식 콜라보 공연   © KoreaFashionNews

 

 

다양한 뮤지션 특색 있는 공연 시민들 큰 호응 문화 페스티벌 평가 

 

패션의 도시 대구에서 시민들이 참여하는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DIFACUL / 이하 디파컬)’이 삼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성료 했다. 대구삼성창조캠퍼스와 공구골목에서 펼쳐진 ‘디파컬’은 명실상부한 패션문화도시 대구의 위상과 역량을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있으며,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주관하고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가 참여하고 있다.

 

▲  ‘궁중 한복쇼를 모티브로 실크로드’라는 주제로 펼쳐진 한류드라마 패션쇼   © TIN뉴스

  

‘디파컬’의 두번째 날은 궁중 한복쇼를 모티브로 한 한류드라마 패션쇼를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실크로드’라는 주제로 펼쳐진 한복쇼는 전통무예를 시작으로 화려한 궁중혼례식과 가을에 흩날리는 꽃잎을 연상하게 하는 우아한 한복의 런웨이가 이어졌다. 장엄하고, 웅장한 패션쇼는 행사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으며, 한복의 아름다움이 전 세계 패션인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을 예상할 수 있었다.

 

돔 공연장에서 펼쳐진 어쿠스틱 밴드 ‘골방 뮤지션’의 음악은 따스한 가을 햇살과 어울려 주말을 즐기러 방문한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박치헌의 패션토크콘서트’는 대구의 닉우스터라 불리우는 ‘박치헌’과 시민이 함께 ‘패션문화도시로써의 대구에 대한 본인의 생각과 양복이라는 아이템으로 표현하는 개성’에 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시간이었다.

 

▲  디파컬에는 재즈, 어쿠스틱과 일렉트론 기타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의 공연을 선보였다.  © TIN뉴스

 

또한, '제이.아미고(J.Amigo)'의 재즈공연은 장소에 모인 시민들에게 맑고 청명한 가을 하늘을 만끽하기 충분한 ‘힐링의 시간’을 만들어 주었다.

 

‘디파컬’의 메인 행사가 열린 야외 런웨이장에는 ‘CDS(크리에이티브 디자인 스튜디오) 디자이너(소윙바운더리스, 마이너아크, 오와이, 제이청)’와 쇼미더머니4의 우승자 ‘베이식’의 콜라보 패션쇼가 진행되어 젊고 활력있는 무대를 연출했다.

 

행사장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류규하 대구시의회의장, 곽상도 국회의원 등 각계 주요 인사와 시민들이 대거 참여하여 행사에 대한 큰 관심과 기대를 나타내었다.

 

▲  ‘디파컬’의 마지막 무대로 선보인 ‘D.GROUND(디그라운드)X파파라치 패션쇼’    © TIN뉴스

 

마지막 세 번째 날은 귀여운 아이들로 구성된 앙증맞고 개성넘치는 키즈 패션쇼가 진행되어 시민들의 발걸음을 잡았다. 관람객들은 열심히 런웨이에 임한 아이 모델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디파컬’의 마지막 무대로는 ‘D.GROUND(디그라운드)X파파라치 패션쇼’ 등이 진행되어 화려한 가을밤을 수놓았다. D.GROUND는 한국패션산업연구원에서 대구디자인패션산업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지원하는 유망디자이너 그룹이다.

 

▲ 첨단 IT기술을 접목한 AR갤러리는 패션산업의 매력을 새롭게 전파해 관심을 모았다.      © TIN뉴스

 

전 일정 동안 시민에 공개된 AT갤러리는 첨단 IT기술을 패션에 접목한 작품들을 전시. 패션산업의 매력을 새롭게 전파했다. 행사 첫날 AR갤러리에는 각 100만명 이상의 팬을 확보한 중국의 유명 왕홍 Bai yingsu 와 Becky가 방문했다. 이즈보와 타오바오. 화자오 등의 유명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현장을 방송, 중국에 한국 패션의 다양한 시도와 아름다움, 매력 등을 전달했다.

 

‘디파컬’은 패션문화 도시로서 ‘대구’의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유망 패션 디자이너들이 뮤지컬과 결합하고 파파라치를 테마로 스토리를 가미하는 등 일반적인 패션쇼의 형식을 파괴하며 재미를 더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재즈, 어쿠스틱과 일렉트론 기타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이 공연에 참여하고, 패션영화 상영, 난타공연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문화 콘텐츠를 결합함으로써 명실상부한 ‘패션문화 페스티벌’로서 평가받았다.

 

▲ 대구국제패션문화페스티벌(DIFACUL) 플리마켓 현장   © TIN뉴스

 

앞서, 행사에 참여한 권영진 대구시장은 “디파컬은 매력적인 패션 문화 콘텐츠를 감성 가득한 핫플레이스에서 펼쳐 보임으로써 시민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문화 페스티벌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총 행사를 진행한 한국패션산업연구원 패션사업본부 주태진 본부장은 “다양한 장르의 음악, 뮤지컬, 각종 공연과 같은 문화 콘텐츠와 패션의 접목은 패션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일 것이며, 결과적으로 지역의 패션산업이 성장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의 주 무대인 삼성창조캠퍼스는 한국 패션산업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명소로서 주목받고 있다. 현대적인 문화 예술 콘텐츠와 결합해 새로운 핫플레이스를 연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KoreaFashionNews.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9/27 [13:22]  최종편집: ⓒ 코리아패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Daily News
‘3D printing technology + fashion’의 가능성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디지털 기술이 패션에 접목되는 일은 매우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
패션은 예술인가? 예술이 아닌가?
강의를 할 때에 필자가 단골로 던지는 질문 중 하나이다. 이 질문을 받은 사람들은 순간적으
디지털 컨버젼스 시대의 패션산업
바야흐로 인류 문명의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 컨버젼스(Digital Convergence)가 일어나고 있다
폭염과 건강한 생활 – 고령, 당뇨, 고혈압
필자는 현재 캐나다 오타와 대학교 Glen Kenny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년을 보내는 중으로, 총
의복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시대
해마다 여름이 성급하고도 빠르게 우리를 찾아오고 있다. 차츰 날이 더워지고 옷차림이 얇아
현명한 부모가 아이의 건강한 의생활을 만든다
불과 몇 해전만해도 폭염은 한여름에나 일정기간 있는 것으로 알았는데 올해는 6월이 된지 얼
의복과 건강 이야기 - 활짝 열린 우주시대
바야흐로 우주시대가 활짝 열렸다. 2001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업적 우주여행(체험형)이
지속가능한 발전, 무엇을 고민해야 할까
필자는 3년간 미국 중부의 한 대학에서 의류학을 가르치다가 한국으로 돌아와 같은 분야의 전
미세먼지, 마스크로 막을 수 있을까?
지난겨울과 봄, 미세먼지 문제가 유난히 심각했다. 필자의 경우, 먼지나 대기오염에 예민하지
융합의 시대, 전공의 벽에 문을 내야한다
아무리 참신한 슬로건도 몇 번 듣다보면 진부해지는 법이다. 과학기술계에서 이런 일은 아주
다음번 산업혁명은 어디서부터 시작될 것인가
몇 년 전부터 온 나라가 4차 산업혁명 열풍에 휩싸여있다. 심지어 4차를 건너뛰어 5차가 온
가톨릭대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 개최
가톨릭대학교(총장 원종철 www.catholic.ac.kr) 의류학전공에서 제38회 졸업작품 발표회를 오
실라(SHILLA), 성북동에 플래그쉽샵 오픈
(주)청향엔에프(대표, 홍성희)가 전개하는 ‘실라(SHILLA)’가 성북동(성북로 39 101호)에 플
반스, 하우스 오브 반스 서울 2018 성황리 개최
오리지널 액션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의 ‘하우스 오브 반스(House of Vans)’가
빈폴액세서리 ‘클레버(Clever)’ 라인 출시
배우 김고은이 가을 바람과 함께 빈폴액세서리의 ‘잇백(It Bag)’을 들고 나왔다.